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박물관 특별전, 정조가 심환지에게 보낸 300여통의 비밀편지 공개
<푸른 산속 의리주인, 심환지> 특별전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18/11/28 [09:31]

 경기도박물관 특별전 개최


<푸른 산속 의리주인, 심환지>


 
▶ 노론 벽파의 영수인 심환지의 정치와 학문세계를 주제로 한 최초의 전시와 학술대회


▶ 정조가 심환지에게 보낸 300여통의 비밀편지 공개


 
경기도박물관(관장 박희주)은 오는 11월 28일(수)부터 <푸른 산속 의리주인, 심환지> 특별전을 개최한다. 조선시대 정조 시기의 인물인 만포(晩圃) 심환지(沈煥之1730-1802)는 노론 벽파의 영수였으며, 문학에도 조예가 깊은 사대부였다.


 
2004년, 청송심씨 안효공파 온양공손 응교공파의 후손인 심천보님으로부터 <심환지 초상화>를 포함한 약 500여점의 소중한 유물을 기증받았다. 기증된 유물로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사실들을 연구하고 전시할 수 있게 되었다.


 
조선시대는 학파가 정파가 되고 붕당을 이루어 정책을 논쟁하는 사회였다. 노론 벽파도 그런 정파 중 하나였다. 반反 사도세자의 세력이자 지금으로 말하면 야당에 속하였다.


그들은 빈한한 삶 속에서도 왕에게 자신의 의견을 올곧게 피력하는 성향을 가진 이들이었다. 또한 정조도 이들의 정신을 높이 사 벽파와 시파를 모두 아우르는 자신만의 탕평 정책을 추진하였다.


 
전시는 크게 5개의 주제로 구성되었다. 1부 ‘생애와 정치역정’ : 심환지는 늦은 나이인 42세에 문과에 급제하고, 51세에 용인 정자평에서 은거생활을 하다가, 비로소 58세가 되는 시점에 정치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어 형조판서, 병조판서, 이조판서 등 주요 요직을 거친다.


그리고 69세가 되는 해 우의정에 임명된 후 좌의정과 영의정까지 오른다. 그의 호인 만포晩圃처럼 늦은 농사를 짓는 학자라 할 수 있다.


 
2부 ‘노론청류 심환지, 교유와 문학’ : 문인으로서 이서구, 김종수, 윤시동, 조진관 등과 간찰을 통해 교유한 흔적들을 찾아볼 수 있다. 그리고 친필 원고인 『벽산여고』를 통해 그의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33세 사마시에 합격한 이후의 작품들과 용인 정자평에 은거하며 지은 시들은 그 문학적 가치가 높다. 당대 문학에 대해 평가한 김종수는 그를 “젊어서부터 백발이 되도록 문장에 힘 쓴 사람”이라고 하였다.


 
3부 ‘정조의 심복, 어찰을 받다’ : 이번 특별전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으로 정조가 심환지에게 보낸 300여통의 비밀편지로 구성되어 있다. 1796.8-1800.6 약 4년 동안 보낸 어찰인데 『정조실록』, 『승정원일기』와 일치하는 내용이 많아 편지를 통해 막후에서 정치를 조정한 이들의 긴밀한 관계를 알 수 있다.


또한 1800년 6월 15일 정조가 사망하기 직전까지 임금의 병증이 위중함을 알리는 편지도 확인되었는데, 그간 정조 피살설을 뒤집을 수 있는 증거이기도 하다. 정조어찰은 각각 대립되는 입장을 가진 정파를 포용해 국정을 운영하려던 정조의 사전 의견 조율 작업이자 중요한 정국 운영방식이었음을 보여준다.


 
4부 ‘서화수장가로서 심환지’ : 조선 후기 문인들의 유행 중 하나는 중국과 조선의 명필 글씨와 유명화가의 그림을 수장하는 풍조였다. 서화 향유자로서 예술계를 이끈 또 다른 부류인 서화수장가들의 활동이 활발했다.


이중 심환지도 마찬가지로 김상숙의 글씨, 김윤겸의 그림, 겸재 정선과 표암 강세황의 그림을 수집하고 제화시를 덧붙이기도 하였다. 그가 수장했던 서화들을 한자리에 모았다.


 
5부 ‘사대부 심환지의 유산’ : 심환지는 1802년(순조2) 10월 18일 풍위를 앓다가 세상을 떠났다. 정조는 생전에 심환지에 대해 “벼슬길이 통하고 막히는 가운데 10년 동안 불우하게 지냈어도 굳게 참으며 궁색한 생활을 견뎌냈고, 요직에 올랐을 때도 포의 때의 옛 자세를 바꾸지 않았다”고 노론 벽파로서 그의 삶을 잘 표현하였다. 심환지가 세상을 떠나자 순조는 문충文忠이라는 시호를 내렸다.


 
전시 개막식은 11월 28일(수) 오후 3시부터 진행된다. 식전행사로 오후 2시부터는 <심환지의 생애와 정치>를 주제로 강연회가 진행된다. 이틀 뒤인 11월 30일(금)에는 <심환지의 정치와 학문세계>를 주제로 특별전 기념 학술대회가 열린다.


이번 전시를 통해 경기도의 사대부 문화에 대해 한 걸음 더 다가가고 이해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관람은 무료이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문의는 031-288-5400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28 [09:31]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20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화성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송산그린시티 개발 및 화성국제테마파크 조성사업 현황 청취 / 이균 기자
경기도교육청 22일 '경기 학생 1,000인 원탁 토론회' 개최 / 이종성 기자
기족모두가 편안한 여름휴가 ‘라비돌리조트’가 최고 / 이균 기자
평택시, 국지성 집중호우 관련 공사장 긴급 현장점검 실시 / 이균 기자
리설주, 김정은과 사이에 자녀 있다 / 박찬수
경기도 고기 굽는 수영장 가볼만한 곳 / 이종성 기자
라비돌리조트 ‘썸머 물총 페스티벌’ 아직 2번의 기회가 남았어요! / 이균 기자
오산시 정신병원 허가취소...안민석 국회의원 곽상욱 오산시장 무리수 던진 배경은? / 이균 기자
고양시 일산1동, 시원한 여름나기를 위한 냉방기 지원 / 이균 기자
이재명 “시군별로 필요한 정책 선택할 수 있어야. 정책마켓 도입” 강조 / 이균 기자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