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민 68%,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필요하다”
도민 71% 1인당 10만원씩 경기지역화폐로 지급하는 방식 ‘바람직하다’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21/01/06

경기도민 68%,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필요하다”


[데일리와이] 경기도민 열 명 가운데 일곱 명이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달 5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 도민에게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68%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해 4월 소득이나 나이 구분 없이 무조건 도민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 바 있다.

이번 조사에서 ‘필요하다’는 응답은 성, 연령, 이념성향 등과 관계없이 모두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71%는 1차 재난기본소득과 동일하게 도민 1인당 10만원씩 경기지역화폐로 지급하는 것에도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만일 ‘2차 재난기본소득’이 경기지역화폐로 지급된다면,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를 촉진시켜 경제 활성화에 ‘도움될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70%였다.

도는 이런 결과에 대해 도민들이 지난해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및 정부의 1차 재난지원금을 지급받고 사용하면서 경기 활성화 효과를 몸소 체감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또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해 봤다고 답한 응답자는 94%였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4일 국회와 기획재정부에 편지를 보내 “지금의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과감한 재정정책을 통해 소비를 촉진시킴으로써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며 “전 국민을 대상으로 1차 재난지원금을 넘어서는 규모의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로 지급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5일 만 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1%p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06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2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염태영 수원시장vs.서철모 화성시장, 수원군공항 “물러설 수 없다” / 이균 기자
[기고]학교 폭력 사태에 대한 국민의 반응을 보며- 한국 사회가 발전하는 사회로 거듭나기 위해 나아가야 할 길 / 이균 기자
고양시,‘ IP융복합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 지원사업’ 공모 최종 선정 / 오경근 기자
광주시, ‘치매 어르신 공공후견사업’ 도입 / 유명수 기자
광명시, 코로나19 극복‘소상공인 임대료 동행 지원’ / 이균 기자
시흥시, 초기 치매환자 집중 관리 프로젝트 추진 / 이균 기자
방송에 나온 ‘수원 복불고기 맛집’ 주문진복집 사장이 황당해 하는 이유는? / 이균 기자
의왕시,‘치매안심약국’업무협약 체결 / 이균 기자
경기도, 평택항서 ‘계절관리제’ 홍보 캠페인, 차량·사업장 점검 실시 / 이균 기자
성남시 ‘함께해요 우리동네 같이부엌’ 사업 협약 체결 / 이균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