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산시, 아동학대 대응체계 행정력 집중…‘아동권리가 보장받는 도시로’
윤화섭 시장 “미래세대 주역인 아동 건강히 잘 자라도록 최선”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21/01/14

안산시, 아동학대 대응체계 행정력 집중…‘아동권리가 보장받는 도시로’


[데일리와이] 안산시가 ‘제2의 정인이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아동학대 대응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나섰다.

14일 시에 따르면 아동의 권익을 보장하고 아동학대 문제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올해부터 ‘아동권리과’를 신설하고 아동학대전담공무원 8명과 아동보호전담요원 2명을 배치해 운영하고 있다.

이들은 아동학대 신고접수부터 상담 및 조사, 응급보호 등 아동보호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

기존에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수행하던 아동학대 업무를 시가 직접 수행하게 된 것이다.

특히 아동학대전담공무원과 아동보호전담요원을 올해 각각 10명, 5명을 충원해 대응체계를 보다 강화해 나간다,시는 앞서 아동학대 조사·보호체계 공공화 시행에 따라 지난해 10월 안산상록·단원경찰서 안산교육지원청, 안산시아동보호전문기관 등이 참여하는 ‘아동학대 대응 정보연계 협의체’를 구성하고 시 중심의 아동학대 대응 체계를 구축했다.

또한 최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된 아동학대처벌법 개정안에 따라 피해 아동과 가해자를 즉시 분리할 수 있게 됨에 따라 현재 1개소인 학대피해아동쉼터를 내년까지 2개소로 늘릴 예정이다.

시는 현재 학대 등으로 보호가 필요한 만 18세 미만 아동을 위해 학대피해아동쉼터 1개소를 포함해 모두 34개소의 공동생활가정을 운영, 197명의 아동의 보호·교육·자립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시는 이와 함께 십수년 동안 학대를 받던 구마교회 피해자에 대한 회복·지원도 철저히 추진 중이다.

지난해 11월 안산시 아동보호전문기관을 통해 알려진 이후 시는 즉시 구마교회 시설에 있던 피해아동 6명을 분리조치 했다.

아울러 사건의 최초 제보자이자 피해자인 3명에 대해서는 안산YWCA 여성과성상담소와 함께 피해자들을 면담하며 무료법률구조지원을 비롯한 심리지원과 긴급지원을 실시하는 등 적극 보호 조치하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미래세대의 주역이 될 아동이 건강히 잘 자라도록 하는 것이 어른들의 역할”이라며 “안산시는 아동 모두의 권리가 보장받도록 세심하게 챙길 것이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14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용인시의회 박남숙 의원, 용인도시공사 활성화를 위한 자본금 1조 원 프로젝트 정책 제안 / 이균 기자
수원문화재단, 삶의 질 향상되는 문화예술교육 시작 / 이균 기자
용인시의회 김상수 의원, 역북동 공유재산 매각 재검토 및 공유재산 내의 불법 점유 대책 수립 요구 / 이균 기자
경기도, 농정해양 분야 2회 추경 포함 1조 511억 규모 예산 편성, 첫 1조 돌파 / 이균 기자
경기도, 역사문화 탐방로 경기옛길 소식지, 9일부터 발행 / 이균 기자
한국농어촌공사, 옹진지부 신설...옹진군 농·어업 활성화위한 사업 확대 추진 / 이균 기자
경기도, “보조금 부정 수급 등 복지 분야 반칙 끝까지 찾아낸다”, 공정복지 추진단 4월부터 활동 재개 / 이균 기자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21에 29개 시군 참가. 경기도, 예비심사 돌입 / 이균 기자
안성시의회, 경기도 공공기관 안성시 유치 염원 담아 ‘공공기관 안성 유치 결의대회’ 가져 / 이균 기자
경기도, 내일은 나도 프로야구 선수... 2021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플레이 볼’ / 이균 기자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