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용객 불만 키우는 안산시 공영주차장
 
최대호 기사입력  2011/09/05 [17:52]

   
▲ 2일 오후 7시경 안산시 상록수역 인근 공영주차장에서 주차요원이 이용객으로부터 선불요금을 받고 있다. 이 주차장은 밤 9시 이전에 선불요금을 받을 수 없도록 돼 있다. ⓒ데일리와이
안산시 공영주차장 요금징수 시스템이 이용자 중심이 아닌 관리자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는 등 제도개선이 요구된다.

2일 안산시와 안산도시공사 등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09년 10월 공영주차장 운영 종료 시점 2시간 전부터 사전요금 징수를 허용한다는 조례를 제정 오후 9시 이후부터 선불 요금제를 시행하고 있다.

동시에 시는 신도시 노상주차장을 포함한 일부 주차장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오후 6시 이후부터 사전 요금을 받을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 조례는 음주 후 주차장에 차량을 방치한 채 주차요금을 내지 않는 얌체 주차행위를 막기 위해 마련됐다.

그러나 조례에 명시되지 않은 일부 노상 주차장에서도 오후 6시만 되면 선불요금을 받는 등 주차요원 편의에 맞춘 운영으로 인해 이용자들의 불편이 가중되는 상황이다.

때문에 최근 들어 이 같은 사전요금 징수에 대해 행정편의주의식 발상이라는 지적이 고개를 들고 있다.

단 30분을 주차해도 종일요금인 6천원을 내야하는데다 주차장 진입 차량마다 주차권 발권 후 주차요원에게 현금을 지불하는 불편을 감수해야 하는 이유에서다.

또 퇴근시간 이 같은 번잡한 과정을 거치는 동안 주차장 인근 교통체증 유발은 물론 자칫 안전사고도 우려되고 있다.

게다가 출차 시에도 수기계산을 거치며 영수증 발급 과정이 생략되는 등 이용자들의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실제 주차현장에서는 선불요금을 요구하는 주차요원과 이를 거부하는 이용자 간 실랑이가 하루에도 수차례 발생하고 있다.

선불요금 조례제정에 대한 실효성도 의문이다.
일일요금을 내지 않고 일찌감치 입차해 운영 종료시점인 오후 11시 이후에 주차장을 빠져 나가는 차량에 대해서는 주차요금을 받을 길이 없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주차장 운영에 있어 민원이 많은 것은 알고 있다”며 “문제가 지속될 경우 차량번호 인지 시스템 도입 민원고지서 발송 조례개정 등 제도개선에 나설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안산시 관내 공영주차장은 총 61개소로 이중 30개소는 도시공사가 나머지 31개소는 유로산업개발 등 민간업체가 시로부터 위탁받아 관리를 맡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1/09/05 [17:52]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4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인터뷰]대구동부소방서 이호욱 소방장 “건설 현장, 폭발사고 대형화재 줄일 수 있어” / 이균 기자
용인시노사민정協, 2일 노사발전재단 차별없는일터지원단과 협약 / 이균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 2년 후, 안민석 국회의원 향후 4년...정치 행보가 궁금하다 / 이균 기자
파주시 보건소, 금연 클리닉 비대면 서비스 실시 / 이기선 기자
경기도지사 이재명, 수원시장 염태영-둘 사이에는 껄끄러운 ‘뭔가’가 있다 / 이균 기자
경기도 고기 굽는 수영장 가볼만한 곳 / 이종성 기자
안성시 청미천 보리밭으로 놀러오세요 / 이종성 기자
경기도, 공공 배달앱 이은 이재명 지사의 두 번째 독과점 폐해 개선 조치 / 이균 기자
김포시민축구단, 스페인 유스팀 출신 발레아 선수영입 등 전력 급상승 기대 / 박주묵 기자
“경의선과 한강변에 새로 쓰는 고양시 역사” 이재준 시장, 2년의 비전 발표 / 이균 기자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