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바다 4년간 고수온 등 이상해황 22회 발견…도, 양식피해 예방 기여
지난 4년간 ‘경기바다 환경조사’ 추진 → 해면 양식업의 잠재적 위험과 적정 어기 조사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22/04/27

고수온기 대응 예찰


[데일리와이=이균 기자] 경기도가 최근 4년간 경기 바다에서 고수온 등 이상 해황을 22회 발견, 상황전파와 대응책 전달을 통해 도내 양식어업인들 피해 예방에 기여했다고 27일 밝혔다.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2018년 7월부터 2022년 4월까지 75회에 걸쳐 경기만 3개 시군(시흥, 안산, 화성) 어장 인근 10개소에서 정기적으로 수질을 조사했다. 그 결과 ▲2019년 고수온 관심 및 주의 3회 ▲2020년 고수온 관심 1회 및 저염분 1회 ▲2021년 저수온 주의 및 경보 5회, 고수온 관심 및 주의 4회 영양염 부족 1회 ▲2022년 저수온 주의 및 경보 6회, 영양염 부족 1회 등 이상 해황을 22회 발견해 어업인에게 전파했다.

이상 해황이란 고수온, 저수온, 영양염 부족 등 바다 내 급작스러운 상태 변화로 양식생물 질병 및 폐사 등 양식어업인에게 경제적 피해를 유발할 수 있다. 고수온 주의는 27~28℃ 또는 28℃ 도달, 저수온 경보는 수온 4 ℃ 이하 3일 이상 지속 상황, 영양염 부족은 김 황백화(질병)가 우려되는 상황(용존무기질소 0.07 ㎎/ℓ 이하)을 말한다.

연구소는 정기적으로 수질·퇴적물 조사를 통해 수온, 영양염, 퇴적물 현황 등 25개 항목 어장환경 자료를 확보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평년 수온 등을 분석해 고수온이나 저염분 등 급격한 해양환경 변화와 양식생물의 서식 적지 판단, 적정 어기(漁期) 등을 예측하고 있다.

정기 조사 때마다 이상 해황 발견 시 1~2일 내 인근 어가에 이를 전파하면서 유빙(바다 얼음) 대비, 밀식(양식생물이 촘촘한 상태) 방지, 영양제 권장 등의 대책을 안내하며 피해 예방에도 기여했다. 특히 어업인들이 빠르게 예측 결과를 받아볼 수 있도록 협회 공문 외에도 카카오톡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김봉현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장은 “앞으로도 경기바다를 지속적으로 조사해 양질의 바다환경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겠다”며 “연구소에서 확보한 어장환경 결과를 토대로 양식 활용정보와 바다환경 속보를 어업인에게 제공해 안정적인 양식 활동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4/27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천 증포초, ‘음악이 흐르는 학교 만들기’클래식 공연 / 유명수 기자
고양교육지원청 용정초, 가을운동회 실시 / 오경근 기자
동두천양주교육지원청 신흥중학교, 나라사랑! 독도탐방! 프로그램 운영 / 이균 기자
경기상상캠퍼스 정기 문화축제 ‘숲속 모두의 포레포레’ 9월 24일 개최 / 이균 기자
광명시 하안4동 행복마을지원단, 하담길 축제 앞두고 가로수 뜨개옷 입히기 진행 / 이균 기자
[이균칼럼] 비리 의혹 칼날에 상처투성이 된 성남시...신상진 시장이 할 일은? / 이균 기자
'더 큰 평화를 위한 시작', 'DMZ 평화예술제' 9월 21일부터 파주 임진각 일원에서 40일간 개최 / 이균 기자
수원시, 굿네이버스, 수원시 드림스타트 아동에게 생활필수품 후원 / 이균 기자
경기도, DMZ국제다큐영화제 개막. 137편의 다큐 영화를 만나는 8일간의 축제 / 이균 기자
고양특례시 식사동, 2022 견달산 모꼬지 한마당 축제 개최 / 오경근 기자
광고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