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특례시, 군 공항 화옹지구로 이전해도 환경 훼손은 없어
수원시, 경기연구원 ‘경기-충남 쌍둥이 습지공원 제안’ 보고서 정정(삭제)요청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24/04/02
▲ 예비이전후보지 및 군공항이전 구상(안) 


수원특례시(시장 이재준)가 경기연구원에서 2024. 2. 2. 발행한 ‘경기-충남 쌍둥이 습지공원 제안’ 보고서 내용을 정정(삭제)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29일 밝혔다. 

 

관련 보고서 2페이지에는 “만약 수원비행장을 이전하게 된다면 또 경기만 갯벌 매립이 대규모로 필요하게 될지도 모르는 상황”이라는 내용이 포함됐으나 주장을 뒷받침하는 어떠한 자료도 제시되어 있지 않아서다. 

 

화옹지구는 한국농어촌공사에서 북쪽으로는 궁평항, 남쪽으로는 매향리를 연결하는 길이 9.8km의 화성방조제를 통해 조성한 간척지다.

 

여의도 면적의 20배인 6천200만㎡(약 1900만평)에 달한다. 수원 군 공항 이전 사업은 화옹지구 중 일부를 포함한 주변지역 약 440만평을 활용할 계획으로 추가적인 갯벌이나 화성호 매립 계획이 없다. 

 

수원시와 화성시민이 함께 고통받고 있는 소음피해와 재산권 침해 해소를 위한 군 공항 이전 사업이 잘못된 정보 확산 및 오해로 인해 차질이 발생 되지 않도록 신속히 정정(삭제)할 것을 요청한 것이다.

 

시 관계자는 “환경과 더불어 소음피해에 대한 오해도 있다”라며 “수원 군 공항이 화옹지구로 이전하면 여의도 면적에 해당하는(87만 평) 대규모 소음 완충지대를 포함하여 현재보다 2.3배 큰 규모로 조성돼 소음피해가 대폭 줄어들 것이다. 앞으로도 사업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제공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4/02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28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 사업 추진 / 서규식 기자
이천시 괜찮아사회적협동조합 성금 100만원 쾌척 / 유명수 기자
경기도, ‘게임의 즐거움, 그 이상’ 플레이엑스포(PlayX4), 23일 킨텍스 개막 / 이균 기자
본설렁탕 부천송내점, 상동복지관에‘우리동네 나눔 챌린지 34회차’ 진행 / 오경근 기자
남양주시, 6월부터 시내버스 공공관리제 본격 시행 / 유명수 기자
구리시, 지역경제 뿌리인 소상공인 살린다! / 유명수 기자
광명시 철산3동 자율방재단, 안양천 일대 방역 실시 / 이균 기자
경기도, “민생회복 렛츠고!”… 축제도 즐기고, 경기도 살리고 / 이균 기자
수원시, 10월까지 '찾아가는 인권교육' 60회 연다 / 이균 기자
백영현 포천시장, ‘더 큰 기업’ 위한 소통 행보 나서 / 오경근 기자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