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도권 벚꽃 명소, 광주시
 
유명수 기자 기사입력  2024/04/04

▲ 수도권 벚꽃 명소, 광주시


[데일리와이=유명수 기자] 벚꽃의 계절이 돌아왔다. 하지만 벚꽃을 보기 위해 경남 진해나 충북 제천까지 가기에는 너무 멀고 서울 여의도에는 인파에 밀려다니기 일쑤다.

수도권에서 아름다운 벚꽃을 여유롭게 볼 수 있는 숨은 명소가 있다. 바로 광주시 남한산성이다.

남한산성은 광주시에 있는 조선시대의 산성으로 1만 5천여 그루의 벚꽃 나무가 있으며 특히 남한산성 길에 있는 벚꽃길은 광주시가 1997년부터 산벚나무를 심어 조성한 길이다.

남한산성 로터리에서 북문, 서문, 수어장대, 행궁터, 남문으로 이어지는 성곽 등산코스와 동문을 지나 시원한 계곡을 따라 이어지는 도로변과 산야에서 환상적인 벚꽃의 물결을 만나게 된다. 또한, 남한산성은 수어장대를 비롯해 역사의 숨결이 느껴지는 문화유적지로 자녀들의 역사교육에 으뜸이며 성곽을 따라 조성돼 있는 등산로는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도 유명하다.

특히, 광주시 벚꽃 길은 드라이브 코스로 일품이다. 광주시는 남한산성 도립공원을 관통하는 지방도로변 8㎞와 팔당호를 따라 퇴촌면과 남종면에서 양평으로 이어지는 337번 지방도로에 심어 벚꽃길을 1997년부터 조성해 왔다. 남한산성에서 분원리까지 이어지는 드라이브 코스는 도로변의 벚꽃을 구경하기에 아주 좋으며 조용하고 번거로움이 없어 벚꽃과 팔당호를 감상하는데 제격이다.

남한산성 벚꽃 길 코스는 남한산성 관리사무소부터 남한산성면 행정복지센터까지 308번 국도를 따라 8㎞에 걸쳐 이어진다. 초입부터 산성천과 벚꽃 가로수가 조화를 이룬다. 또한, 팔당호 드라이브 코스는 광주시 남종면 귀여리에서 수청리까지 337번 지방도 12㎞를 따라가다 보면 3천여 그루의 벚나무가 장관을 이루는 모습을 만날 수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4/04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2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양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 사업 추진 / 서규식 기자
이천시 괜찮아사회적협동조합 성금 100만원 쾌척 / 유명수 기자
경기도의회 김정호 의원, “ 광명3동(LH참여형) 가로주택정비사업 사업추진 정담회 개최 ” / 이균 기자
본설렁탕 부천송내점, 상동복지관에‘우리동네 나눔 챌린지 34회차’ 진행 / 오경근 기자
경기도의회 허원 의원,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노동조합과 정담회 열어 / 이균 기자
경기도, ‘게임의 즐거움, 그 이상’ 플레이엑스포(PlayX4), 23일 킨텍스 개막 / 이균 기자
수원시 장안구, 청소년지도위원 교육 실시 / 이균 기자
구리시, 지역경제 뿌리인 소상공인 살린다! / 유명수 기자
남양주시, 6월부터 시내버스 공공관리제 본격 시행 / 유명수 기자
경기도, “민생회복 렛츠고!”… 축제도 즐기고, 경기도 살리고 / 이균 기자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