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인문화재단, 립발레단 <호두까기인형> 용인포은아트홀에서 선보인다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20/11/17


(재)용인문화재단(이사장 백군기)은 오는 20일(금), 21일(토) 2일간 국립발레단의 <호두까기인형> 무대를 용인포은아트홀에서 선보인다.

 

차이콥스키가 작곡한 <호두까기인형>은 <잠자는 숲속의 미녀>, <백조의 호수>와 함께 고전발레 3대 걸작으로 꼽힌다. 

 

국립발레단의 <호두까기인형>은 1966년에 유리 그리고로비치가 안무한 볼쇼이발레단 버전이다. 세계적인 거장 유리 그리고로비치는 마린스키발레단에서 솔리스트로 데뷔했으며 1964년 37세에 볼쇼이발레단의 예술감독이 되어 30년 이상 볼쇼이발레단을 이끌었다.

 

특히 그는 볼쇼이를 러시아 대표 발레단으로 발전시키며 ‘발레=볼쇼이’라는 신화를 이룩하였고 90회가 넘는 해외 순회공연을 하면서 세계적인 명성을 얻게 되었다. 

 

유리 그리고로비치의 <호두까기인형> 버전의 가장 큰 특징은 주인공 소녀의 이름을 호프만 원작 그대로 '마리'로 하고, '호두까기인형'을 목각인형 대신 어린 무용수가 직접 연기하도록 한 것이다. 

 

또한, 쥐 왕을 물리치는 장면을 2막에 다시 배치해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높은 점프와 고난도 회전, 화려하고 역동적인 춤이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이번 공연에서는 마리 역에 김희선과 한나래, 왕자 역에 하지석과 김기완이 출연한다. 

 

대한민국의 발레를 대표하는 국립발레단은 1962년에 창단된 최초의 직업발레단으로 국내 최고의 무용수들과 함께 세계 유명 작품을 레퍼토리로 보유하고 있다.

 

고전발레부터 모던발레까지 다양한 작품을 관객에게 선보이는 한편 신진 안무가 발굴과 창작 발레 대중화에 힘쓰고 있는 국립발레단은 해외에서도 대한민국 발레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전파하며 활발한 문화외교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공연 관람권은 R석 8만원, S석 6만원, A석 4만원으로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www.yicf.or.kr)와 전화예매(031-260-3355/3358)로 구매 가능하다.

 

(재)용인문화재단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하여 모든 공연장의 좌석거리띄기 50%, 문진표 등을 통해 관람객의 안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1/17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4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문화재단, “예술인의 경험 이야기를 찾아요”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봄 길 따라 떠나는 경기도 5월 공연장 문화나들이 / 이균 기자
성남교육지원청, '창의융합상상소' 첫발을 내딛다! / 이균 기자
한국도자재단, 도자공예작가 양성 및 해외교류 공간 ‘경기도예창작교류센터’ 조성 추진 / 이균 기자
경기도 가볼만한 수목원 6곳 / 이종성 기자
평균연령 37.79세 오산시, 정책 통해 청년들을 응원합니다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 실학청연(實學淸緣), 벗과 사제의 인연을 그리다’ 개최 / 이균 기자
이재명, “우리 사회 가장 큰 과제는 성장 회복...수소에너지 대전환으로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야” / 이균 기자
수원문화재단, 색다른 야외 인문학 콘서트 2021 화성행궁 생생문화재 / 이균 기자
수원시의회 이재식 의원, 권선구 가정어린이집연합회 사랑의 반찬 나눔행사에 참여 / 이균 기자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