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인시의회 박남숙 의원, 용인도시공사 활성화를 위한 자본금 1조 원 프로젝트 정책 제안
제25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21/04/08
▲     © 이균 기자


용인시의회 박남숙 의원(신갈·영덕1·영덕2·기흥·서농동/더불어민주당)은 7일 제25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용인도시공사 활성화 방안과 관련해 자본금 1조 원 프로젝트에 대한 정책을 제안했다. 

 

박 의원은 경기도 내 지자체 도시공사 자본금 현황을 조사해보니 인구 54만 명의 평택은 3902억 원, 인구 30만의 하남은 1780억 원, 인구 7만에 불과한 과천도시공사도 자본금을 3200억 원으로 증자할 계획이라고 하는데, 인구 110만 명의 용인도시공사의 자본금은 1180억 원에 불과하며 이번에 증자를 해도 2500억 원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2035 도시계획에 따르면 남사신도시 180만 평, 포곡, 모현 밸리 150만 평 조성 등 약 1140만 평에 달해 용인도시공사가 공익 목적과 친환경 생태도시를 구현할 개발지가 아직도 많다고 주장했다. 특히 개발할 수 있는 땅이 남아 있는 처인구를 수지, 기흥과 같이 개발업자의 이익만 챙기고 난개발 후유증이 있는 지역으로 만들지 않기 위해서는 이제부터라도 도시공사가 미래발전의 중추를 담당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경기도시공사는 광교신도시 개발 이전까지 자본금이 1200억 원으로 용인도시공사와 비슷했으나 현재 1조 6,000억 원으로 늘어 플랫폼시티 사업의 지분 95%로 주도적 개발하고 있다며, 이는 경기도가 광교신도시 개발 전 경기도시공사 자본금 1조 원 TF팀을 가동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TF팀 가동을 통해 성공적으로 광교신도시를 창출하고 도시공사의 역량을 키워내며 이를 바탕으로 용인 플랫폼시티 사업도 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다른 시는 개발 이익에 따른 총성 없는 지분 싸움이 일어나고 있으나, 용인도시공사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와 플랫폼시티 사업의 들러리에 불과하다며 우려를 나타내고, 이러한 상황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면 용인시는 무엇을 준비해야할지 답변을 요구했다. 

 

또한, 특례시에 걸맞은 용인도시공사의 장기비전 조직진단도 재검토하고 민간 개발 사업자들의 난립과 다툼으로 인한 난개발로 방치된 사업들도 과감하게 공공의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하고, 용인도시공사 자본금 1조 원 프로젝트와 함께 용인시와 용인도시공사가 미래 발전 장기비전을 만들어 용인도시공사의 설립 목적에 맞게 중추적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4/08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4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문화재단, “예술인의 경험 이야기를 찾아요”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봄 길 따라 떠나는 경기도 5월 공연장 문화나들이 / 이균 기자
성남교육지원청, '창의융합상상소' 첫발을 내딛다! / 이균 기자
한국도자재단, 도자공예작가 양성 및 해외교류 공간 ‘경기도예창작교류센터’ 조성 추진 / 이균 기자
경기도 가볼만한 수목원 6곳 / 이종성 기자
평균연령 37.79세 오산시, 정책 통해 청년들을 응원합니다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실학박물관, 실학청연(實學淸緣), 벗과 사제의 인연을 그리다’ 개최 / 이균 기자
이재명, “우리 사회 가장 큰 과제는 성장 회복...수소에너지 대전환으로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야” / 이균 기자
수원문화재단, 색다른 야외 인문학 콘서트 2021 화성행궁 생생문화재 / 이균 기자
수원시의회 이재식 의원, 권선구 가정어린이집연합회 사랑의 반찬 나눔행사에 참여 / 이균 기자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