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노동취약계층 사회안전망 구축 3종 지원사업 편다
산재보험료 90% 지원, 단체 상해보험 가입, 최장 13일 유급병가
 
이균 기자 기사입력  2021/06/16

성남시청


[데일리와이=이균 기자] 성남시는 노동취약계층의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해 오는 7월 19일부터 단계적으로 산재보험, 상해보험, 유급병가 등 3종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산재보험 지원사업부터 시작해 보험설계사, 택배기사 등 14종의 특수고용노동자, 지역예술인 등 4000명이 지원을 받는다. 시는 이들 대상자와 사업주가 근로복지공단에 납부한 산재보험료의 90%를 지원한다. 산재보험은 가입자가 업무상 재해를 당했을 때 치료비 전액과 휴업급여, 장해급여, 유족급여 등을 보상받는 사회보험이다.

상해보험은 사고 위험도가 높은 배달 퀵서비스, 대리기사와 플랫폼을 기반으로 일하는 정보통신(IT) 분야 프리랜서, 가사노동자 등 1만명을 가입·지원 대상으로 한다. 성남시가 오는 8월 단체 상해보험을 계약해 대상자는 자동 가입된다. 상해 사망·장해 보상비, 상해·질병 수술비 등을 보장받는다.

유급병가 지원사업은 기준 중위소득 120% 이하의 노동취약계층이 질병이나 부상 등으로 인해 입원 치료를 받는 경우 최장 13일(건강검진 1일 포함)간 성남시 생활임금을 적용한 금액(하루 8만4000원)을 지급한다. 오는 8월부터 시행하며, 지원 대상은 근로기준법상 유급병가가 적용되지 않는 일용직 노동자, 특수형태 노동 종사자, 단시간 노동자, 영세자영업자 등이다.

앞서 성남시는 지난해 12월 14일 노동법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노동자의 권익 보호를 위해 ‘일하는 시민을 위한 성남시 조례’를 제정하고, 3종 지원사업 대상자들에 대한 지원 근거를 마련했다.

취약노동자까지 아우르는 노동권익 보호 조례를 제정하기는 성남시가 전국 지자체 가운데 처음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6/16  최종편집: ⓒ 데일리와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36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한겨레 박사(캐나다 맥길대학교 지구 및 행성과학)... 4,000km 자전거 여행기-2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경기도 문화의 날 맞아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 소개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문화예술정책 ‘전환’ 키워드로 ‘GGCF 정책라운드테이블’ 개최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경기상상캠퍼스 문화축제 리틀포레, 마음치유 인문학 강연 선보여 / 이균 기자
경기도, ‘평택항 탄소중립 수소복합지구’ 조성 선포. 민관협력체계 구축 / 이균 기자
경기문화재단, 코로나 시대 엄마들 이야기 담은 앨범 제작 / 이균 기자
새해 최저임금 맞춰 지급한 경기문화재단 왜 술렁이나? / 이균 기자
양주시 구강보건센터,‘우리가족 함께하는 방구석 구강교실’참여자 모집 / 오경근 기자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예술교육 비평웹진 31호 발행 / 이균 기자
수원시연화장, 8월부터 3단 근조화환 반입 불가...친환경 근조화환 ‘오브제’ 도입 / 이균 기자
배너
광고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광고